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지인회사 일감 몰아주기등 혐의 실형
남상태 전 대우조선 사장, 지인회사 일감 몰아주기등 혐의 실형
  • 이원섭 기자
  • 승인 2019.06.13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상태 전 대우조선해양 사장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남 전 사장은 지인 회사에 일감을 몰아주고 부당이득 수십억원을 챙겨 회사에 수백억대 손해를 끼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대법원 1부(주심 이기택 대법관)는 13일 업무상 배임, 배임수재, 업무상 횡령 혐의로 기소된 남 전 사장에게 징역 5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남 전 사장은 측근인 정병주 전 삼우중공업 대표(67)와 공모해 2010년 2~4월 삼우중공업 주식 280만주를 주당 5442원에 인수한 뒤 같은 해 7~8월 다시 잔여 주식 120만주를 3배에 달하는 주당 1만5855원에 인수해 회사에 125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됐다.

그는 재임 중이던 2006~2012년 대학 동창이자 측근인 정준택 휴맥스해운항공 대표(67)에게 일감을 몰아주고 뒷돈을 챙기는 등 총 20억원 상당 금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는다.

뉴스1등 복수 매체에 따르면, 정 대표가 최대 주주인 해상화물운송업체 주식 50만주를 차명으로 사들여 배당 명목으로 3억원을 받고 주식매각 차익 6억7000만원을 챙긴 혐의도 있다. 퇴임 뒤 개인사무실 보증금·월세 등 2억1800만원을 정 대표로부터 지원받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2011년 9월 대우조선해양이 인도네시아에 잠수함 3척(1조2000억원 상당)을 수출하는 계약과 관련해 무기중개 브로커 최모씨로부터 사업 청탁과 함께 5억원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주식 매입 과정에서 대우조선 런던·오슬로 지사에 보관하던 비자금 50만달러를 쓴 혐의(업무상 횡령)도 있다.

뉴스커뮤니케이션즈 대표 박수환씨에게 민유성 전 산업은행장 연임 로비를 부탁하고 그 대가로 21억원의 홍보대행 계약을 맺은 혐의, 3737억원이던 2009년도 영업이익을 6845억원으로 부풀려 3100억원대 분식회계를 조장한 혐의도 받았다.

1심은 "대표로 지켜야 할 책임은 두고 지위와 권한을 남용해 사적 이익을 취했다"며 상당수 혐의를 유죄로 인정해 징역 6년과 8억8372여만원 추징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남 전 사장이 삼우중공업 주식을 비싸게 인수해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분식회계 혐의를 1심과 달리 무죄로 판단해 징역 5년과 추징금 8억887여만원으로 형량을 낮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