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법인 역대 최다..전기 가스 수도업등 늘어

배원숙 기자l승인2017.07.31l수정2017.08.01 13:59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올해 상반기 신설법인이 반기 기준 역대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가 31일 발표한 신설법인 동향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신설법인은 전년동기 대비 2.4%(1161개) 증가한 4만 9424개를 기록했다.

중기부는 올해 신설법인 증가세가 지속함에 따라 사상 최다였던 지난해 9만6155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중기부는 수출 증가에 따른 제조업 법인 증가와 친환경 및 재생에너지 정책에 따른 기대 심리로 전기·가스·수도업이 증가했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업종별로는 제조업과 전기·가스 및 수도업의 법인설립이 늘어났다.

올해 상반기 설립된 신설법인은 제조업(1만107개), 도소매업(1만57개), 건설업(5337개), 부동산임대업(4925개) 등의 순으로 많았다.

전년동기 대비 법인설립 증가 규모가 큰 업종은 전기·가스·수도업(226.1%), 금융보험업(16.5%), 제조업(12.7%)이었다.

특히 제조업 법인설립은 2013년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12.7%)을 나타냈다.

중기부는 제조업 법인 확대는 수출 증가 및 제조업 생산 증가 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봤다.

올해 1분기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4.9% 증가했고, 제조업 생산은 4.0% 늘었다.

전기·가스 및 수도업은 최근 정부의 친환경 에너지 정책으로 관련 창업이 늘어난 것으로 중기부는 분석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서비스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법인설립이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대표자 연령 기준으로는 40대(1만7861개, 36.1%), 50대(1만3039개, 26.4%), 30대(1만516개, 21.3%) 순 이었다.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60세 이상(702개, 17.1%)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

한편 6월 신설법인은 8740개로 전년 동월 대비 2.7%(228개) 증가했다.

 

배원숙 기자  baeluv@
<저작권자 © 데일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배원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ㆍ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5-915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로 33길 3-12 우리빌딩 6층
대표전화: 데일리경제 02-563-0839  |  데일리스타엔터테인먼트 02-501-8885  |  FAX:02-578-1174
인천취재본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206(구월동)  |  TEL:032-719-4580  |  FAX: 032-719-4581
등록번호:서울아 00334  |  발행인 겸 편집인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민재
Copyright © 2007 - 2017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