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생활건강, 사드 악재에도 사상 최대 실적 ..중국내 럭셔리 화장품 매출 상승 견인

김정현 기자l승인2017.07.25l수정2017.07.25 15:2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LG생활건강이 상반기 매출 3조1,308억원, 영업이익 4,924억원, 경상이익 4,656억원, 당기순이익 3,489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1.9%, 7.3%, 9.6%, 9.0% 증가했다.

사드 보복으로 중국 관광객이 급감한 상황에서도 화장품, 생활용품, 음료로 구성된 사업 포트폴리오와 럭셔리 중심의 화장품 사업 운영으로 매출과 이익 성장을 이어가며 사상 최대의 반기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부채비율이 전년 6월 말 대비 21.3%p 개선된 59.5%로 낮아졌고 작년 12월 한국신용평가에 이어 지난 6월 NICE신용평가와 한국기업평가의 신용등급 또한 ‘AA’에서 ‘AA+’로 상향 조정됐다.

2분기 매출은 1조 5,30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5% 역신장했고 영업이익 2,325억원, 경상이익 2,203억원, 당기순이익 1,683억원을 달성해 전년동기 대비 각각 3.1%, 6.8%, 5.6% 증가하며 사상최대 2분기 영업이익, 경상이익,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화장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1조 6,354억원, 영업이익 3,254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2%, 5.0% 증가했다.

2분기 매출은 7,812억원, 영업이익 1,487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7%, 2.7% 감소했다. 중국 관광객수 급감의 영향을 받은 면세점 채널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6% 감소했지만, 중국 내 럭셔리 화장품 매출 상승을 통해 상당 부분 상쇄하였고 국내 백화점, 방문판매 매출 또한 지속 성장했다.

생활용품사업은 상반기 매출 8,036억원과 영업이익 936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1.4%, 2.1% 성장했다.

2분기 매출은 3,732억원으로 중국 소비자들이 선호하는 ‘윤고’가 중국관광객이 감소하며 매출이 축소된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0.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387억원으로 3.5% 증가했다. 차별화된 제품 출시와 프리미엄화를 통한 브랜드력 강화로 상반기 시장점유율은 1.2%p 증가한 37.1%를 달성했다.

음료사업은 매출 6,918억원, 영업이익 735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2%, 28.2% 성장했다.

2분기 매출은 3,757억원, 영업이익 451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각각 4.3%, 28.1% 증가했다. 주요 탄산 브랜드가 지속적으로 성장하는 가운데, ‘씨그램’, ‘토레타’, ‘갈아만든 배’ 등의 비탄산 매출이 고성장을 실현했다. 상반기 시장점유율은 전년 대비 0.9%p 증가한 30.9%를 기록했다.

김정현 기자  newsman0226@
<저작권자 © 데일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ㆍ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5-915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로 33길 3-12 우리빌딩 6층
대표전화: 데일리경제 02-563-0839  |  데일리스타엔터테인먼트 02-501-8885  |  FAX:02-578-1174
인천취재본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206(구월동)  |  TEL:032-719-4580  |  FAX: 032-719-4581
등록번호:서울아 00334  |  발행인 겸 편집인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민재
Copyright © 2007 - 2017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