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리온상된 체육계, "공정성 시비, 사조직화"등 적발
비리온상된 체육계, "공정성 시비, 사조직화"등 적발
  • 편집부
  • 승인 2014.01.15 23: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경제]지난해 한 태권도 선수의 아버지가 특정심판이 판정편파를 일삼는다며 의혹을 제기한후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건이 있었다.

경기중 넉 점 차로 앞서던 선수가 잇따라 경고를 받아 어이없게 '반칙패'해 선수의 아버지는 특정심판의 행태를 비난한 바 있다. 이후에도 판정시비는 만연해 있다는 후문이다.

또, 쇼트트랙 안현수 선수의 러시아 귀화로 촉발된 파벌싸움과 파행운영도 고질적인 병폐로 지적되며 세간에 회자된 바 있다.

안현수 선수의 러시아 귀화는 빙상계에 만연해 있는 고질적인 문제를 그대로 보여주는 사례라는 해석이다.

최근 안선수의 아버지는 방송 인터뷰에서 "특정인에게 잘못보이면 실격 안당할 것도 실격이 되고 파벌에 속하지 않는 선수는 시합뛰면 불이익을 받는다"고 주장했다.

빙상계는 또, 최근 성추행 코치가 쇼트트랙 대표팀에 발탁된 사건에 분노하면서 단체 행동에 나설 움직임을 보이고 있기도 하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이처럼 체육계의 ‘비정상적 관행의 정상화’를 위해 지난해 8월 26일부터 12월 24일 대한체육회, 국민생활체육회, 대한장애인체육회, 시도 체육회 및 생활체육회, 중앙·시도 경기단체 등 2099개 체육단체를 대상으로 2010년 이후 단체 운영 및 사업 전반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했다.

감사결과 10개 체육 단체에 대해 고발조치하고, 환수 15억 5100만원, 문책요구 15명 등 337건의 비위사실을 적발했다.

문체부는 특별감사에서 493개 단체에 대해 현장감사가 실시됐으며 조직사유화, 단체운영 부적정, 심판 운영 불공정, 회계관리 부적정 사례 등을 적발했다.

체육단체별 조치사항을 보면 대한체육회가 196건으로 가장 많고 국민생활체육회 120건, 대한장애인체육회 21건 등의 순이다.

문체부가 개선하겠다는 내용을 보면 대체적으로 공정성에 무게를 두었다. 이는 곧, 거의 모든 경기단체에서 공정성 시비가 불거졌다는 반증이기도 하다.

문체부는 이번 제도개선 내용 중에 경기단체 임원의 사회적 책임을 강화하기 위한 규정을 포함시켰다.

감사를 통해 문제가 적발된 경우가 아니더라도 공금횡령, 편파판정, 승부조작, 폭력, 직권남용 등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 품위를 손상시킨 자는 체육회가 구체적인 징계 수위를 정해 해당 경기단체에 징계 요구를 하도록 했다.

최근 폭력·살해·공금횡령 등 불미스런 사건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역도연맹 회장과 같은 경우가 이에 해당되며, 향후 이 같은 사건에 연루되는 경기단체 임원은 신설된 규정에 의거해 바로 퇴출된다.

문체부는 단체 정관개정을 추진한다. 현재 56개 정가맹단체 중 대한복싱협회, 대한탁구협회 등 14개 단체의 정관 개정안이 대의원총회를 통과돼 대한역도연맹, 대한빙상경기연맹 등 32개 단체는 이달 정기대의원총회를 통해 정관을 개정할 예정이다.

또한 17개 시도 체육회 중 충청남도체육회, 제주특별자치도체육회는 이미 개정이 완료됐으며 나머지 15개 시도체육회는 연초 정기이사회 등에서 개정이 예정돼있다.

문체부는 또 스포츠의 기본 정신인 ‘공정성’을 되살려 체육계가 더욱 발전하기 위해서는 ‘심판의 공정성’이 중요한 만큼 지난 9월부터 대한체육회 주관으로 운영 중인 ‘심판아카데미’를 전 종목 심판에 대한 통합교육을 실시하는 방향으로 확대 개편한다. 이를 위해 새로 도입하는 상임심판제, 심판등록제, 심판판정에 대한 4단계 상고제, 심판퇴출제, 심판기피제 등의 실질적 운영을 위해 이달 중 대한체육회 심판위원회 규정을 마련하는 한편, ‘심판 운영 매뉴얼’은 올 상반기 중 마련해 추진될 계획이다.

상임심판제도는 태권도, 농구, 유도 등 심판 공정성 문제 발생 가능성이 높은 10개 종목에 우선적으로 도입해 운영되며 단계적으로 다른 종목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대한체육회 내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매년 경기단체를 평가할 예정이다.

세부평가기준, 평가결과에 따른 단체지위 강등(상승), 인센티브나 불이익 부여 등의 내용이 담긴 ‘단체평가 매뉴얼’도 마련될 예정이다.

이밖에 추가적인 제도개선도 시행된다. 대한체육회 회장 선거 시, 올림픽 종목 여부·등록선수 수 등 종목별 특성에 따라 투표권이 차등 부여되는 방안, 체육인 외의 일반 전문가를 참여시키는 방안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는 등 선거제도 개선 방안이 마련된다.

시도 경기단체의 경우 같은 종목이라도 시도별로 선거방식이 다른 경우가 있어 이를 통일해 동일한 선거제도가 운영될 수 있도록 점검·관리가 강화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