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전세계 사회적 기업 플랫폼 만든다"
최태원 회장, "전세계 사회적 기업 플랫폼 만든다"
  • 최은경 기자
  • 승인 2012.06.19 2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이 전세계 사회적 기업을 연결하는 사회적 기업 포털을 만든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18일(현지시간) 브라질 리오에서 열린 '리오+20 기업지속가능성 포럼' 폐막총회에 참석, "사회적 기업이 활성화되기 위해서는 자가발전적인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구축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SK가 사회적 기업 생태계를 구성하는 요소들이 서로 교류할 수 있는 IT 플랫폼인 '글로벌액션허브'를 구축하겠다"고 제안했다.

최 회장은 "SK가 만들 글로벌 액션 허브는 단순한 IT 플랫폼을 넘어 투자자, 전문가, 사회적 기업가의 네트워킹 및 정보 교류, 다양한 담론 생성의 기반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UN PRI(유엔책임투자원칙) 등 국제기구의 자원과 각국에 퍼져 있는 사회적 기업 투자자들, 그리고 사회적 기업가 등을 연결하는 국제적인 사회적 기업 포털을 만들겠다는 것.

SK와 UNGC가 주축이 될 허브 구축은 글로벌 기업이나 국제단체 등 함께할 파트너를 추가로 확보, 오는 2014년 말 시스템을 오픈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사회적 기업을 창업하거나 투자하는데 필요한 정보와 인적 네트워크가 제공돼 사회적 자본이 활발하게 거래되는 토대가 될 전망이다.

최 회장은 또 "SK가 지난 4월 말 개최했던 사회적 기업 포럼에 전세계 전문가 참여를 확대해 더 나은 사회적 기업의 미래상과 방법론을 설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혁신적 사회적 기업가 육성을 위해 국내 KAIST에 도입한 MBA 프로그램도 UN의 책임있는 경영교육 원칙에 맞게 운영, UN의 가치가 미래의 사회적 기업가 활동에 스며들게 하겠다"고 약속했다.

최태원 회장은 폐막총회에 앞서 SK가 주최한 사회적 기업 세션에도 패널로 참석, 사회적 기업 전문가들과 예정된 시간보다 20분이 넘는 1시간50분 동안 사회적 기업을 통한 국제문제 해결의 필요성과 그 방법론을 모색했다.

이날 패널로는 최 회장 외에도 셀소 그레코(Celso Grecco) 포르투갈 사회적증권거래소 대표, 비키 셀릭(Vicki Sellick) 영파운데이션 국제협력관, 니콜라스 아자르(Nicolas Hazard) 프랑스 SOS그룹 부회장이 참석, 기업의 사회적 기업 지원·육성을 통한 사회참여 방안과 사회적 기업 생태계 구축 방안을 심도있게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기업이 그간 해왔던 CSR과 같은 전통적인 사회공헌활동을 보완하고 진화시켜 사회문제를 지속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한 모델이 바로 사회적 기업"이라면서 "SK와 같은 대기업에 있어서 사회적 기업은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는데 가장 효과적인 모델"이라고 밝혔다.

이어 "SK가 브라질 인접국인 페루에서 농촌지역 저소득층 가구들을 위한 사회적 기업을 운영해 이들의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도록 돕고 있는 것처럼, 전세계 더 많은 기업들이 사회적 기업을 통해 사회참여를 할 수 있도록 한다면 우리 인류 공통의 꿈을 실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데일리경제]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