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봉주 '고객의 더 나은 인생을 위해 최선의 선택지를 소개하는 종합금융전문가'
최봉주 '고객의 더 나은 인생을 위해 최선의 선택지를 소개하는 종합금융전문가'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1.02.04 0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터뷰] 피플라이프 최봉주 지점장
최봉주 지점장
최봉주 지점장

한층 넓어지고 깊어진 무대에서 최선의 선택지를 제공

살아가면서 우리는 수많은 선택의 순간들을 맞이하고 결정하게 된다. 또한 그 선택의 결과에 대한 책임은 본인이 감당해야 할 몫으로 돌아온다. 그만큼 우리는 선택의 순간 앞에 많은 고민과 시간을 투자한다. 그런 면에서 불확실한 미래, 100세 시대를 살아가는 현실 속에서 자신의 삶을 균형 있고 가치 있는 삶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자신에게 맞는 금융상품의 선택이 그 어느 때 보다 중요해진 시기이다.

이에 피플라이프 최봉주 지점장은 종합금융전문가로서 “고객의 보장자산과 재무플랜에 적합한 금융상품을 소개하고 고객이 만족할 수 있는 최적의 솔루션을 공급하는 것은 물론, 최선의 선택이 될 수 있도록 제공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한다.

이제는 단순히 금융상품을 판매하는 차원을 벗어나 고객의 전반적인 인생의 리스크 관리를 도와주는 시대이기에, 그리고 저금리 시대에 투자 환경 또한 어렵고 복잡하기 때문에 고객에게 전문가의 도움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다. 특히, 보험상품 같은 경우 회사마다 보험료 차등이 심하기 때문에 반드시 비교판매가 가능한 전문회사의 종합금융전문가를 통해 가장 유리한 상품을 추천 받는 전략이 필요하다.

최봉주 지점장은 “시중에 많은 보험사들이 저마다 고객을 위한 컨설팅을 제공한다고 하지만 경험상 제대로 실천되고 있는 곳은 그리 많지 않은 것 같습니다. 오늘날의 보험은 매일 같이 쏟아져 나오는 수백여 가지의 상품들을 분석하고 연구해, 이를 고객의 상황이나 여건, 요구에 맞춰 치밀한 설계를 제공해야 합니다. 때문에 종합금융전문가로서의 역량을 충분히 발휘하기 위해서는 스스로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금융상품의 방대한 자료를 수집하고 지원을 해줄 수 있는 환경을 만나는 일 또한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합니다”라고 전했다.

그런 부분에서 피플라이프는 최봉주 지점장에게 최선의 선택지가 되었고, 그가 선택한 곳을 통해 자신의 역량을 성장시킨 것은 물론이고 고객에게도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하고 있다.

■“고객에게 필요한 소금 같은 존재, 불확실한 미래의 ‘행운’같은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

최봉주 지점장은 고객을 만나면 우선 많은 대화를 통해 고객의 여건과 필요로 하는 부분을 먼저 찾고, 이를 바탕으로 종합적인 보장과 부족한 부분을 채워나가는 데에 집중하고 있다고 한다. 그는 “고객들에게는 보장자산은 물론이고 여러 가지 미래를 준비할 수 있는 목적자금도 필요하기 때문에 충분히 고객의 상황을 파악하는 것이 상품의 소개보다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래서 처음 만나는 상대일지라도 친숙하게 다가가 많은 대화를 통해 다양한 정보를 들으려고 합니다”라고 말했다.

그렇지만 그런 그에게도 단호하게 고객을 상대할 때가 있는데, 바로 새로운 가정을 꾸미고 시작하는 가장들이다. 그들에게 보장자산과 목적자금의 준비는 의무이고 필수이기 때문이다. 가장들의 미래는 물론이고 유사 시 남겨질 가족들의 미래가 그 가장의 어깨에 달려 있다. 또한, 준비하는 가장과 그렇지 않은 가장의 모습을 통해 자신의 인생은 물론이고, 남겨진 가족들의 인생 또한 바뀔 수 있다는 점에서 이는 더욱 중요한 일이 된다.

최봉주 지점장은 “자신의 미래는 물론이고 자신이 떠난 자리를 가족들에게 원망으로 남길 것 인지, 감사함으로 채울지는 가정을 준비하는 가장으로서 가장 먼저 생각하고 선택해야 할 일이기 때문입니다”라고 강조한다.

마지막으로 최봉주 지점장은 “만남에는 우연이 없습니다. 분명 그 만남을 통해 제가 해야 할 일이 있고 고객 또한 필요한 부분이 있기에, ‘필요한 때’에 만남이 이루어진다고 믿습니다. 고객들의 인생 가운데 무수히 많은 선택과 혹시 모를 어려움들 속에 작게나마 소금의 역할이 되고, 고객들에게 저와의 만남이 ‘행운’으로 느껴질 수 있었으면 합니다”라고 바람을 전했다.

고객들 앞에 당당한 컨설턴트로서 설 수 있음에 자부심과 보람을 느낀다고 말하는 그의 이마에 소중한 사람들과의 인연을 위해 흘려온 열정 가득한 땀방울이 빛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