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한득의 안테나살롱] 팬데믹 불안을 살아내는 노하우20
[윤한득의 안테나살롱] 팬데믹 불안을 살아내는 노하우20
  • 윤한득
  • 승인 2020.09.15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열두번째 이야기 - 12. 더 가혹하지 않았으면 해

 

 

#1.

2015년 제주. 한창, 시리얼컴퍼니를 이끌며 문화기획분야 컨설팅으로 제주 원도심 구석구석을 돌아다니고 있을 때, 시커먼 액자에 눈이 꽂혔다.

수묵으로 그려진 날개를 펼친 거친 새의 모습.

그리고 함께 적혀진 글귀는 아직도 내 마음을 흔드는 큰 울림으로 남아 있다.

 

  새는 좌우의 날개가 아니라 온몸으로 난다.

  모든 생명이 저마다 온전한 세계이기 때문이다.

  새는 온몸으로 난다.  - 철수 2010 -

 

 

#2.

새가 온몸으로 난다는 메세지는 이내 가슴에 한 켠에 감추어 두었던 나를 향한 분노 응어리들에게 노크했다.

“새도 온몸으로 난다더구나. 새가 그러하고 사람이 그러하고 삶이 그러하겠지. 살아남기 위해 온 몸을 내던지며 살고, 죽기 전까지 온 몸으로 발버둥치며 사는 것이 우리네 삶일 거야.

그러니 생의 어쩔 수 없는 고비 앞에서, 그리고 나에 대해서 덜 가혹해지는 건 어떻겠니?” 라며.

 

 

#3.

꿈의 여정에서 날 너무 몰아 붙쳤던 지난 5년은 언젠가부터 나에 대한 실망으로 뒤바뀌어 있었다.

나도 모르게 남들의 성공에 시기했고 일정치 않는 벌이는 가장으로서도 자존심을 잃게 했다. 휴일도 없이 일을 함에도 생활은 나아지지 않았고 그 기약 없는 암울함은 걷히지 않았다.

남다른 기획과 프로모션으로 소셜임팩트의 혁신적인 디벨롭을 일궈간다고 많은 분들의 칭찬과 응원을 받고 있었지만 사실, 내 삶이 좀처럼 나아지지 않는 것에 대한 무력감은 더 잦아졌다. 그리곤 “그렇게 밖에 살지 못하냐”는 내면의 분노감은 더욱 커져가고 있었다.

그 덕에 언제부턴가 나도 나를 부끄러워하기 시작했다. 그리곤 그 내면의 콤플랙스는 다른 영역으로까지 전염되기에, “나를 돌아보는 감정”을 꽉 막고 산지 일년 정도가 지나고 있을 시점에… 그 그림이 찾아온 것이다.

 

 

#4.

여전히, 그 그림의 잔상들은 이따금씩 내 안의 분노감이 차오를 때마다 말을 걸어온다.

“꿈은 격렬해서 너를 너무 아프게 하지만, 생살이 찢길 것 같은 순간에도 놓치지 말아야 할게 있어.
그건 너에 대한 믿음이야.”

그리곤 패잔병처럼 앉아 있는 나에게 실바람 같은 평안함을 안겨주며 나를 다독여 준다.

“너는 잘해내고 있어. 지금까지도 잘 하고 있고.

 그러니 이젠 너 자신에 대해 가혹하지 않았으면 해” 라며.

 

#5.

고용불안과 저성장 시대에도 임팩트투자를 통해 미래세대를 위한 길을 닦고 계시는 한국임팩트금융의 이종수 대표. 평소, 마음이 헛헛해지면 직접 찾아 뵙는 필자의 멘토이신 이종수 대표님은 그런 증상이 내게 삐쭉 올라오는게 보이면 꼭 말씀해 주시는 <삶의 처방전>이 있다.

“요즘도 격렬하게 사는 구만. 그래, 꿈은 격렬하지. 그 과정 역시 격렬하고. 그러니 너무 힘겹다고 내려만 놓지 말게. 그 꿈을 끝까지 품으시게.”

꿈이란 결국 목표가 아닌 “사람이 가진 멋진 에너지”라고 이야기하는 그는 그 에너지를 잉태시키고 키워가는 것 자체가 힘겨운 것이 당연하다는 위로를 건낸다.

그리고 그는 이야기 한다. 너무 아프다고 포기하지 말라고. 그 에너지가 결국, 당신 삶의 이유를 찾아 줄 거라는 희망과 함께.

 

 

#6.

팬데믹의 시대, “꿈을 갖으세요” 라는 말은 정말 순진무궁한 만화 속 이야기 처럼 들릴지도 모른다.

하지만, 이 격렬한 시대를 온몸으로 관통하고 있는 당신이기에, 그리고 그 가혹함을 현실로 절절히 받아내고 있는 당신이기에,
“나를 생동하게 하는 꿈”이 품은 에너지로 다시 삶을 보듬고 일으킬 수 있길 바래본다.

다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로 완화된 일상을 맞이하고 있다.

여기 저기에서 생활고와 삶의 낙담이 붉어지는 잔혹한 시기. 자기 자신과 꿈에게 만큼은 더 가혹해지지 않는 지혜로 건 이 시기를 건너는 건 어떨까?

“꿈”이라는 안전장치와 함께 말이다.

 

 

[기고자 소개] 윤한득 칼럼리스트 / 가만히 있어도 눈물이 흐를 때가 있잖아요 著

CJ대한통운CSV경영팀 과장 2030사회공헌싱크탱크 안테나살롱 리더 경기문화창조허브 문화창업플래너 부천시 청년정책협의체 청년위원 프로축구단 부천FC 1995 대의원 산업통상자원부 기업사회공헌전문가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기획자 서울대학교 글로벌사회공헌단 전문위원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컨설턴트 소셜임팩트 컨설팅기업 시리얼컴퍼니 대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