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영향, 중국, '비타민, 스포츠영양제'등 컨슈머헬스 유망 시장으로 급부상
코로나19 확산 영향, 중국, '비타민, 스포츠영양제'등 컨슈머헬스 유망 시장으로 급부상
  • 오석주 기자
  • 승인 2020.04.02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무역협회 제공
자료사진-무역협회 제공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중국의 컨슈머 헬스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우리 기업의 진출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원장 신승관)은 2일 ‘중국의 컨슈머 헬스 시장 트렌드와 우리 기업의 진출 전략’보고서를 발표했다.  

2019년 중국의 비타민, 일반의약품, 스포츠 영양제 등 컨슈머 헬스 시장 규모는 410억 달러로 미국(776억 달러)에 이어 세계 2위에 올랐고 향후 5년간 3.8%씩 성장할 전망으로 조사됐다.

무협에 따르면, 중국 소비자들의 컨슈머 헬스에 대한 관심은 코로나19를 계기로 급증하고 있다. 지난 2월 한 달간 일반의약품 관련 검색은 20배 이상, 보건식품 정보 검색은 5배 이상 늘었다. 한 설문에서 응답자의 65%가 ‘코로나19 확산으로 의약품 소비가 늘었다’고 답했다.

보고서는 중국 컨슈머 헬스 시장의 특징으로 ‘전자상거래 유통 확대’와 ‘프리미엄 수요 증가’를 꼽았다. 지난해 전자상거래를 통한 컨슈머 헬스 제품 판매는 전체 유통채널의 25.5%를 차지했고 특히 스포츠 영양제는 전자상거래 비중이 80%를 넘었다. 또한 어린 자녀의 건강에 대해 발병 후 치료보다 자가 예방이 중요하다는 인식과 부모의 자가 관리 습관이 확대되면서 수입 및 고급 브랜드 등 프리미엄 제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보고서는 이어 “지난해 중국이 한국으로부터 수입한 소매의약품은 중국의 대세계 수입액의 0.57%, 건강기능식품은 1.8%로 매우 미미한 수준”이라며 “우리 기업의 중국 컨슈머 헬스 시장 진출 확대를 위해 전자상거래 플랫폼 활용, 현지 기업 인수합병(M&A), 치료보다 자가 예방, 타겟층별 브랜드 이미지 구축 등의 전략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박소영 수석연구원은 “최근 중국의 컨슈머 헬스 시장 트렌드는 ‘이커머스와 ‘프리미엄화’가 키워드”라며 “우리 기업들은 온라인 플래그십 스토어 운영과 현지 플랫폼 결합을 통한 유통채널 확대와 맞춤형 마케팅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