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 치료제 '테노포비어' 내성 돌연변이 발견
B형간염 치료제 '테노포비어' 내성 돌연변이 발견
  • 배원숙 기자
  • 승인 2019.03.12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연구진이 현존 최강 B형 간염바이러스(HBV) 치료제인 '테노포비어(Tenofovir)'를 무력화하는 내성 돌연변이 바이러스를 발견했다.

한국연구재단(이사장 노정혜)은 건국대학교 김균환 교수‧박은숙 교수 연구팀과 서울대학교 이정훈 교수 연구팀이 테노포비어에 대한 내성 바이러스를 환자로부터 분리, 약제 내성 원리를 규명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팀에 따르면 B형 간염바이러스는 만성 간염, 간경화, 간암을 일으켜 사망에 이르게 하는 주범으로 전 세계적으로 약 4억 명이 감염돼 있다. 

테노포비어는 현재까지 가장 강력한 만성 B형 감염 치료제로 가장 많이 사용되며, 다른 항바이러스제와 달리 약제 내성 돌연변이가 없다고 알려져 있었다.

하지만 연구팀은 테노포비어 내성을 갖는 돌연변이 B형 간염바이러스를 환자로부터 발견해 그 특성과 내성 원인을 규명했다. 

연구팀은 테노포비어 치료를 받는 환자 중 바이러스 돌파 현상을 보인 환자 두 명의 혈청에서 이 바이러스를 분리해냈다.

이 바이러스는 중합효소의 4곳에 돌연변이가 생김으로써 약에 대한 감수성을 15배 이상 감소시켜 약제 내성과 바이러스 돌파가 일어났다. 

바이러스 돌파는 항바이러스 치료 후 일차적으로 바이러스 증식이 억제된 환자에서 지속적으로 약제를 복용했음에도 HBV DNA가 최저점으로부터 다시 10배 이상 상승했다.

김균환 교수는 “B형 간염바이러스 약제 중 가장 강력하다고 알려져 있는 테노포비어에 대한 새로운 내성 돌연변이를 발견해 그 특성을 분석했다”며, “향후 만성 B형 간염의 새로운 항바이러스제 개발이 긴급히 필요하다는 것을 제시한 것으로 매우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정훈 교수는 “모든 B형 간염바이러스에 대한 경구용 약제는 내성 돌연변이를 유발할 수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무분별한 항바이러스제 치료는 삼가야 하겠지만 적절한 항바이러스제는 간경화 및 간암의 발생을 줄일 수 있는 강력한 무기로, 내성 돌연변이의 발생 빈도는 크게 높지 않으므로 불필요한 두려움은 갖지 말아 달라”고 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는 국제학술지 ‘저널 오브 헤파톨로지( Journal of Hepatology)’에 지난달 20일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