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장동현 사장, 미국 셰일가스 '유레카' 투자 2개월만에 첫 배당수익 성과
SK 장동현 사장, 미국 셰일가스 '유레카' 투자 2개월만에 첫 배당수익 성과
  • 이원섭 기자
  • 승인 2017.12.20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볼로 투자선을 확대하고 있는 장동현 사장. 사진 우측/SK주식회사 제공
글로볼로 투자선을 확대하고 있는 장동현 사장. 사진 우측/SK주식회사 제공

 

SK(주)가 북미 셰일가스 G&P(Gathering and Processing) 사업 투자 두 달여 만에 첫 배당수익 확보에 성공했다.


글로벌 투자 전문 지주회사로의 도약을 목표로 투자 본격화에 나선지 2개월여만에 결실을 맺은 것으로  SK는 장동현 사장의 진두지휘 아래 글로벌 시장에서 첫 배당금을 확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최근 SK는 미국 유레카 미드스트림 홀딩스(Eureka Midstream Holdings)로부터  1000만불 규모의 배당금을 받았다.올해 4분기 몫이므로, 내년에도 분기 배당수익을 받게 될 전망이다.

SK는 10월 글로벌 천연가스 사업의 미드스트림 역량 강화 차원에서 북미 G&P 업체 중 최고 수준의 수익성과 성장성을 보유한 유레카에 투자한 바 있다. 투자금은 약 1억달러로 알려졌다.

SK는 기존 에너지 사업과의 시너지는 물론, 추가적인 사업 확장을 기대하면서 투자에 나선 바 있다.
 

유레카 투자는 SK가 3년 이상의 사전 검토와 철저한 준비 끝에 성사시켰다.

SK는 "에너지 분야에 대한 노하우와 높은 전문성을 바탕으로 성사시킨 북미 G&P 투자건에 대해 업계는 높은 시너지를 예상해왔다."고 설명하면서 "유레카의 대주주인 모건 스탠리가 전략적 투자자로 SK를 선정한 것은 글로벌 투자 업계에서 SK의 역량과 전문성이 인정받았다는 증거이기도 하다."고 평가했다.

G&P사업이란 가스전에서 생산된 천연가스를 모아 파이프라인을 통해 이송하는 개더링(Gathering)과 이송된 천연가스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최종 소비자에게 운송해 판매하는 데 적합하도록 가공하는 프로세싱(Processing) 서비스 사업을 의미한다.

유레카 투자를 통한 배당확보로 단기적으로는 투자수익을 확보하고 중장기적으로는 미국 내 천연가스 개발·수송·공급을 아우르는 전 밸류체인을 통합·강화함으로써 수익 극대화가 예상된다. 업계는 전세계적으로 친환경에너지인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하고 있고 특히 미국 셰일가스 시장의 높은 성장세를 고려할 때 자원 빈국에서 전략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천연가스 사업 투자의 성공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유레카社는 펜실베니아-오하이오주 마르셀러스-유티카(Marcellus-Utica) 분지에 위치한 G&P 전문업체로서, 연 1,700만 톤 규모의 천연가스 이송이 가능한 개더링 파이프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고정 수수료를 기반으로 한 평균 10년 이상의 장기 계약을 보유하고 있는데다 특정 지역 내 가스 생산 물량에 대한 독점적 처리 권한까지 보유하고 있어 사업 안정성이 높다.

상각전 영업이익률이 66%에 달할 정도로 업계 최고 수준의 수익성을 보유한 기업이기도 하다.

마르셀러스-유티카 분지는 북미 최대 천연가스 매장지로, 미국 정부는 급증하는 미국 내 가스 수요 대응을 위해 이 지역 內 가스 생산 및 인프라 사업을 적극 지원하고 있으며 유레카社가 위치한 지역은 마르셀러스-유티카 분지 내에서도 가장 낮은 생산원가와 풍부한 물류 인프라를 자랑하고 있어 향후 가스 생산 증가에 따른 높은 성장세가 예상되어 왔다.

2012년 미국 자원생산 기업 블루릿지 (Blue Ridge)의 자회사로 설립된 유레카社는 2014년 美 투자은행인 모건스탠리 인프라펀드가 경영권을 인수했으며, 최근 모건스탠리가 역량있는 전략적 투자자를 유치하기 위해 SK㈜에 일부 지분을 매각하게 됐다. 유레카社 대주주인 모건스탠리 인프라펀드가 전략적 투자자로 SK와 손을 잡았다는 데 의미를 두기도 했으며, 투자 당시 미국 내 천연가스 개발·수송·공급을 아우르는 전밸류체인(Value-chain)을 통합·강화함으로써 수익 극대화를 기대해왔다.

한편, SK는 올해 총 투자액 1조7000억원 중 절반 이상이 글로벌 투자일 정도로 글로벌로 확장되어 가고 있다. 급증하는 중국의 전자상거래 수요에 발맞춰 7월 중국 2위 물류센터 운영기업인 ESR(E-Shang Redwood Group) 지분 11.7%(약 3720억원)를 인수했으며 메르세데스 벤츠를 보유한 AG다임러와 함께 미국 1위 개인간(P2P) 카셰어링 Turo 투자에도 참여했다.

10월 초에는 중국의 축산물가공·판매 기업인 커얼친(科爾沁) 지분 10% 투자에도 나서 급성장하고 있는 중국 농축산업까지 투자 영역을 확대했다. 캐나다의 프리미엄다운 브랜드인 맥케이지(Mackage)와 미국 유명 의류브랜드인 앨리스올리비아(Alice+Olivia) 등 올해 총 6000만달러의 관련 사업 투자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번 유레카 배당수익 확보를 시작으로 새해에는 투자 성과가 한층 가시화될 전망이다. 100% 자회사인 SK바이오팜의 독자개발 신약 Cenobamate(뇌전증 치료제)가 내년 3상 마무리와 미국 FDA 신약허가 신청을 앞두고 있으며, SK바이오텍은 유럽시장 전초기지인 스워즈 공장을 앞세워 가파른 실적 상승이 예상된다.

북미와 중국 등 글로벌 투자활동을 통한 배당금 확보에도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증권가에서 실적에 대한 안정적인 기대를 바탕으로 SK를 국내 지주사 중 흔들리지 않는 최선호주로 꼽는 이유다.

SK는 유레카 배당을 시작으로 2018년은 그동안 펼쳐 왔던 투자활동의 성과가 본격화되는 의미있는 해가 될 것이라며 안정적 지배구조와 배당성향 확대 등 주주가치를 높이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