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일 노무법인 연구소 문강분 대표 "고비용 분쟁 사후 해결전 예방이 중요"

이원섭 기자l승인2017.07.20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분쟁예방을 활성화 하겠다는 모토로 행복한 일 노무법인․연구소가 출범했다.  20일 경복궁역 코오롱 빌딩 4층에서 개업식을 갖는 행복한 일 노무법인 연구소 문강분 대표는 25년간 국내 기업들의 노사관계를 지원해온 경험과 갈등해결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노사관계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소개한다.

행복한 일 노무법인은 현행법에 기반한 분쟁예방시스템 구축을 지향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주요 분야는 △인사노무 및 법률 자문 △인사노무 컨설팅 △노동사건발생 대응 및 예방 △교육 및 강의 △개인 및 조직 갈등관리, 예방 △아웃 소싱 등 기존 서비스 영역을 더욱 심화시키는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미국의 직장괴롭힘 지난해 성황리에 진행된 ‘직장 괴롭힘 추방을 위한 활동’을 토대로 설립된 행복한 일 연구소는 국내 분쟁예방과 해결을 위한 연구를 지속한다.

문강분 대표는 1993년 공인노무사 취득 이후 노무법인 전문화를 주도하면서 선진화된 고용노사관계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IMF 경제위기를 포함하는 노사정위원회 전문위원, 국가인권위원회 조정위원 등 정부기관과 여성노동법률지원센터 회장 등 NGO활동 등 유관 분야 활동영역을 넓혀왔다. 특히 고려대학교 법학석사,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법학박사를 취득하고, 이어 2013년에는 대안적 분쟁해결분야의 최고 학교인 미국 페퍼다인로스쿨에 유학하여 노동전문가 최초로 학위를 취득하는 등 학업에 몰입해 왔다.

그동안 고용조정, 통상임금 이슈 등 중요한 고용 노사 이슈 때마다 전문적인 해결책을 제시해 왔으며, 노동부 노무관리진단매뉴얼 작성 컨설팅, 여성부 여성인력활용매뉴얼 작성 컨설팅 등 정부기관 컨설팅을 수행해왔다.

 

현재 국내에선 아직 생소한 분야인 대체적분쟁해결(Altnernative Dipute Resolution; ADR)에 대한 연구 및 방안 제시를 통해 국내 대기업 자문 및 컨설팅을 진행 중이다. 현재 서울중앙지방법원 조정위원, 여성가족부 여성인재활동 TF 자문역, 서울시 생활임금위원회 위원을 역임하고 있다.

 

대체적분쟁해결이란 법원의 소송 이외의 방식으로 이뤄지는 분쟁해결방식을 말한다. 행복한 일 노무법인은 현재 분쟁 후 처리에 한정된 법률 서비스에서 나아가 대체적 분쟁해결을 통해 분쟁 전 단계인 갈등에 주목하여 노무환경의 평화구축자로서 역할을 실천할 예정이다.

 

문대표는 “제 4차 산업혁명 시대는 고용분쟁해결역량이 더욱 중요한 환경이 될 것”이라며 “고비용인 분쟁의 사후 해결 보다는 분쟁 예방과 갈등해결을 기반으로 한 패러다임 전환이 필요한 시기”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원섭 기자  zip919@
<저작권자 © 데일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ㆍ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5-915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로 33길 3-12 우리빌딩 6층
대표전화: 데일리경제 02-563-0839  |  데일리스타엔터테인먼트 02-501-8885  |  FAX:02-578-1174
인천취재본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206(구월동)  |  TEL:032-719-4580  |  FAX: 032-719-4581
등록번호:서울아 00334  |  발행인 겸 편집인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민재
Copyright © 2007 - 2017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