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수출 호조..친환경차, 소형SUV 위주 상승세 이끌어

최은경 기자l승인2017.06.13l수정2017.06.13 17: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참고사진/쌍용차 제공

5월 지동차 수출이 친환경차, 소형 SUV 등 수출 호조로 4개월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5월 자동차 수출은 모두 22만1237대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2.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액 기준으로 35억1000만달러를 돌파,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6% 늘었다.

올해 1~4월 친환경차 수출은 모두 4만5475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6331대보다 618.3% 폭증했다.

자동차 1대당 수출가격은 작년 1~4월 1만4103달러에서 올해 같은 기간 1만5047달러로 6.7% 상승했다.

북미와 아시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수출이 증가해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유지했다.

내수 판매는 영업일수 감소와 전년도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6.3% 감소한 15만5735대를 기록했다.

국산차는 기존 모델 판매 부진, 신차 출시에 대한 대기 수요로 전년 동월 대비 7.3% 감소한 13만4263대가 판매됐다.

수입차는 일부 업체의 판매 호조로 영업일수 감소에도 전년과 같은 수준인 2만1472대가 팔렸다.

자동차 국내 생산은 연휴에 따른 조업일수 감소 등으로 전년 동월 대비 1.5% 감소한 35만6204대로 집계됐다. 부품 수출은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 생산 감소 여파로 전년 동월 대비 12.4% 줄어든 18억5000만달러를 기록했다.

지난달 국내 완성차 생산 대수는 연휴로 조업 일수가 줄면서 작년 같은달보다 1.5% 감소한 35만6204대를 기록했다.

완성차 내수판매도 작년 5월보다 6.3% 감소한 15만5735대에 머물렀다. 내수 시장에서 국산차는 신차 출시를 기다리는 소비자들이 늘며 작년 5월보다 7.3% 감소한 13만4263대가 팔렸다.

반면 수입차는 BMW와 벤츠 등 매출 상위 업체의 판매 호조로 0.2% 증가한 2만1472대가 판매됐다.

최은경 기자  cek@
<저작권자 © 데일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ㆍ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5-915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로 33길 3-12 우리빌딩 6층
대표전화: 데일리경제 02-563-0839  |  데일리스타엔터테인먼트 02-501-8885  |  FAX:02-578-1174
인천취재본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206(구월동)  |  TEL:032-719-4580  |  FAX: 032-719-4581
등록번호:서울아 00334  |  발행인 겸 편집인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민재
Copyright © 2007 - 2017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