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회장 경영일선 복귀 "기업 사회적 책임 다하겠다"

최은경 기자l승인2017.05.17l수정2017.05.17 12:11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재현 회장/출처:CJ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경영일선에 복귀했다.

이재현 회장은 경영복귀후 첫 일정으로 17일 경기 수원 광교 CJ블로썸파크에서 열린 온리원콘퍼런스  사내행사에 참석했다. 약 4년만에 공식적인 업무로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2013년 5월  온리원 콘퍼런스 이후 구속 기소된 이래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낸 이회장은 아직 건강이 덜 회복된 탓인지 휠체어를 타고 일정을 소화했다. 이회장은 횡령·배임 혐의로 2013년 7월 구속 기소돼 복역하다 지난해 광복절 특별사면으로 풀려났다. 사면 이후 미국을 오가며 치료에 전념해왔다.

이회장은 이날 임직원에게 4년만에 돌아온 소회를 피력하며 고마움을 전했다. 이회장은 "2010년 제 2도약 선언후 (구속되어)자리를 비워 미래 성장동력을 확보하지 못했다"면서 "다시 경영에 정진하겠다"
고 밝혔다.

앞서 이회장은 CJ경영일선에 복귀하면서 회사 홈페이지를 통해 메시지를 남겼다.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글로벌회사로의 도약이 주요 골자다. 이회장은 "고객들의 변함없는 신뢰와 사랑에 보답하는 길은 더 좋은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과 더불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성실히 이행하는 책임경영의 실천에 있다."면서 "CJ는 도너스캠프를 통한 교육 나눔, 문화재단을 통한 순수 문화예술 분야 지원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지역 사회와 더 많이 나누고 함께 성장하는 기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각 사업군이 가진 국내 1등의 핵심 역량을 기반으로 해외 진출을 적극적으로 전개해 모든 사업군에서 글로벌화가 활발하게 이루어져  2020년에는 명실상부한 ‘Great Global Company’로 도약할 것"이라는 기대를 나타냈다.

최은경 기자  cek@
<저작권자 © 데일리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은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회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고충처리인개인정보취급방침ㆍ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우) 135-915 서울시 강남구 역삼동 테헤란로 33길 3-12 우리빌딩 6층
대표전화: 데일리경제 02-563-0839  |  데일리스타엔터테인먼트 02-501-8885  |  FAX:02-578-1174
인천취재본부: 인천광역시 남동구 예술로 206(구월동)  |  TEL:032-719-4580  |  FAX: 032-719-4581
등록번호:서울아 00334  |  발행인 겸 편집인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안민재
Copyright © 2007 - 2017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