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 92.9% "입사합격자 출근 후 곧 퇴사"
중소기업 92.9% "입사합격자 출근 후 곧 퇴사"
  • 서지은 기자
  • 승인 2010.05.24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경제]중소기업 10곳 중 9곳은 지원자가 합격을 하고도 입사하지 않거나 출근 후 곧 퇴사해 인력채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24일 잡코리아에 따르면 중소기업 481개사를 대상으로 '중소기업 채용진행'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92.9%의 기업에서 입사합격자가 출근을 안 하거나 며칠 안 돼 퇴사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복수응답)는 '직무에 대한 부적응'이라는 판단이 78.1%로 가장 높았고 ▲연봉협상의 문제(30.9%) ▲모르겠다(20.1%) ▲낙후된 근무환경(16.1%) ▲과중한 업무량(12.5%) ▲다른 곳에 채용이 돼서(10.5%) ▲기존직원들의 텃세(8.9%) 등의 기타의견이 있었다.

반면 같은 기간 합격 후 입사하지 않거나 곧 퇴사한 경험이 있는 구직자를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는 그 이유로 '낙후된 근무환경'(41.8%)을 꼽은 응답률이 가장 높아 기업과 구직자 간의 차이를 보였다.

또한 기업에게 '채용공고 작성 시 가장 신경 쓰는 항목은 무엇이냐'고 질문하자 59.5%가 '직무소개'라고 답해 가장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그 밖에 ▲자격요건(52.8%) ▲연봉수준(50.1%) ▲모집부문(46.2%) ▲공고제목(40.3%) ▲복리후생(23.3%) ▲근무지(17.9%) ▲고용형태(17.5%) ▲채용절차(15.8%) 등의 의견이 있었다.

반면 구직자는 '연봉수준'(60.9%)을 가장 많이 꼽아 채용공고 항목에서도 기업과 구직자 간의 차이가 있었다.

한편 중소기업은 입사지원자들의 자격요건이 다소 미흡해도 면접을 진행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두 개 자격요건이 부족해도 면접을 진행한다'는 답변이 83.4%로 가장 높았으며 '자격요건이 많이 부족해도 면접 진행'이 14.3%, '모두 충족할 때 면접 진행'은 2.3%에 그쳤다.

데일리경제 서지은 기자 seo@kdpress.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