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성 前고양시장, DJ 탄생 100주년 기념 ‘시크릿 노트’ 6일만 펀딩 목표 달성
최성 前고양시장, DJ 탄생 100주년 기념 ‘시크릿 노트’ 6일만 펀딩 목표 달성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3.01.26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텀블벅 프로젝트 페이지=<시크릿 노트> 제작팀 제공
텀블벅 프로젝트 페이지=<시크릿 노트> 제작팀 제공

최성 김대중재단(권노갑 이사장) 김대중사상 계승발전위원장 겸 (사)한반도평화경제연구원 이사장을 중심으로 한 <시크릿 노트> 제작팀은 <텀블벅 시크릿 노트 펀딩 프로젝트>가 펀딩 개시 6일만에 3천만원의 목표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25일 밝혔다.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2024.1.6.)을 맞이하여 추진 중인 <텀블벅 시크릿 노트 펀딩 프로젝트>는 지난 19일 펀딩을 개시해 펀딩 개시 6일, 명절 연휴를 제외하면 3일만에 목표액을 초과달성(105%)했다.

제작팀 관계자는 “이번 펀딩에는 워싱턴과 뉴욕, 하와이, 호주 등 전 세계인의 적극적 참여가 이루어졌다"며, "국내적으로도 김대중-이희호 대통령 부부를 존경하는 다양한 계층의 자발적인 참여가 이루어져 예상보다 훨씬 빨리 펀딩 목표금액을 초과 달성했다”고 전했다.

최성 이사장은 오는 1월 27일부터 2월 4일까지 일주일 동안 LA와 워싱턴 D.C를 방문하여 전 세계에서 미국을 방문한 한인 지도자를 상대로 <시크릿 노트 텀블벅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에 대한 글로벌 투자유치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성 김대중재단 김대중사상 계승발전위원장 겸 (사)한반도평화경제연구원 이사장

최이사장은 프로젝트 추진목적에 대해 “<시크릿 노트 시리즈>는 김대중과 이희호라는 전직 대통령 부부의 삶을 통해 한국 현대사 100년에 대한 성찰과 반성에서 출발하여, 오늘날 한국 사회와 글로벌 공동체가 겪고 있는 글로벌 민주주의와 사회정의, 세계평화를 향한 미래 100년의 새로운 가치와 비전을 발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최성 이사장은 김대중 정부 출범 과정에서 김대중 후보 안보보좌역과 TV토론 총괄팀장을 역임하고 김대중 정부 청와대 행정관과 17대 국회의원, 재선 고양시장을 거쳐 현재 김대중재단 김대중 사상 계승발전위원장을 역임하는 등 명실상부한 김대중 가문의 최고의 전문가로 활동해왔다.

<시크릿 노트> 제작팀에 따르면, 자유로운 문화창작활동을 지원하는 플랫폼인 텀블벅을 통해 진행되는 <시크릿 노트>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는 오는 1월 19일부터 2월 13일까지 25일 동안 진행될 예정이다. 제작팀은 펀딩 목표액을 3권의 책을 출간하는데 드는 최소한의 비용인 3천만원으로 설정했고, 오는 2월 13일까지 펀딩 목표액이 도달되어야 <시크릿 노트 프로젝트>는 추진될 수 있다. 제작팀은 조기에 목표액을 달성함으로써 향후 추가 펀딩을 지속적으로 받을 예정이다.

제작팀 관계자는 “젊은 세대를 살아가는 청년들에게 절망속에서 희망을 찾는 비결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글로벌 멘토’로서 김대중-이희호 부부의 생활속의 지혜 역시 <시크릿 노트> 형태로 공개하고자 한다”며, “지난 2007년 최성 이사장이 김대중 대통령과 함께 엮어 초판 17쇄에 4만부가 넘게 팔려 베스트셀러가 된 <김대중 잠언집: 배움>의 전면개정판 또한 <시크릿 노트 시리즈>(2)권으로 선보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시크릿 노트 시리즈>(3)권은 <특별한 1%의 행복한 부자 노트>이다. 이는 김대중 대통령이 옥중서신을 통해 지성사적 교류를 했던 피터 드러커의 성공노트를 비롯하여 동서고금을 망라한 ‘특별한 1%의 행복한 부자 노트’를 최성 저자가 엮은 책이다.

한편, 제작팀에 따르면, 김대중 대통령 탄생 100주년에 즈음하여 이번에 출간될 <시크릿 노트>는 국내 출간에 이어 해외 번역본 출간을 포함하여 <김대중 다큐 영화> <김대중 웹툰 소설> <김대중 대중영화 및 드라마 제작> <김대중 뮤지컬>과 같은 후속 프로그램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이미 유명한 작가 및 감독들과의 사전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3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