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연간 순 매출액 약 25조..사상 최대 매출
이마트, 연간 순 매출액 약 25조..사상 최대 매출
  • 최세영 기자
  • 승인 2022.02.11 0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마트가 온·오프라인 관계사들의 고른 성장을 바탕으로 연결기준 사상 최대 매출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21년 연간 연결기준 순매출액은 13.2% 신장한 24조9327억원으로 집계되었으며, 4분기 연결기준 순매출액은 6조8603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동기 대비 19.8% 증가했다.

이마트의 연결기준 4분기 영업이익은 761억원이며, 연간 영업이익은 3156억원을 기록했다. 별도기준 4분기 총매출액은 0.9% 증가한 4조249억원, 영업이익은 422억원이다. 연간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5.9% 증가한 16조4514억원, 영업이익은 265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마트는 같은 날 영업실적 등에 대한 전망 공시를 통해 2022년 연결 순매출을 18.9% 신장한 29조6500억원으로 전망했다. 별도 총매출은 16조9247억원으로 전년 대비 2.9% 성장을 목표로 세웠다. 사업부별로 할인점은 +4.1%, 트레이더스는 +6.5% 신장을 계획했다.

4분기 이마트 사업부별 실적을 살펴보면 할인점 총매출액은 전년 대비 3.2% 신장한 2조9408억원, 트레이더스 총매출액은 1.3% 신장한 7706억원이다. 코로나19 여파로 대외 영업 환경이 어려운 가운데서도 식료품점 경쟁력 강화 및 지속적인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을 통해 꾸준한 성장세를 유지했다.

특히 할인점 기존점이 2.3% 신장하며 6분기 연속 신장을 이어갔다. 이는 3분기 1.6%에 비해 확대된 수치다. SSG닷컴 등 온라인 사업은 시장 평균을 웃도는 외형 성장을 이어가며, 주요 연결 자회사 역시 견고한 성장세를 보였다.

SSG닷컴의 4분기 별도 총거래액(GMV)은 전년 동기 대비 24% 신장한 1조6558억원으로 집계됐다. 2021년 연간 총거래액은 2020년보다 22% 증가한 5조7174억원으로, 산자부 통계 온라인 평균 신장률인 15.7%를 웃돌았다.

신세계라이브쇼핑은 모바일 및 온라인 사업 호조로 4분기 매출은 19% 증가한 703억원, 영업이익은 3억원 증가한 96억원을 기록하며 안정적 성장을 이어갔다. 연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81.8%, 91억원 큰폭으로 증가했다.

2021년 10월에 연결 자회사에 편입된 SCK컴퍼니는 4분기 6583억원의 매출과 575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조선호텔앤리조트는 코로나19 영향이 완화되면서 빠른 실적 개선이 이뤄지고 있다. 4분기 매출은 전년 대비 132.2% 증가한 1032억원, 영업이익은 196억원 개선된 -37억원이다.

이마트는 목표 실적 달성을 위해 올해 별도기준 7550억원의 투자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투자 목표치인 5600억원 대비 2000억원가량 증가한 수치다. 또한 이마트는 온라인 사업 확대를 위한 PP센터 확충과 오프라인 점포 리뉴얼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며, ‘디지털 대전환’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차세대 시스템 구축 등에도 투자할 방침이다.

이마트는 어려운 영업 환경 속에서도 성장을 통해 사상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앞으로도 온·오프라인 고른 성장으로 외형 확장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