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의, 한-이집트 전기차`그린산업 등 미래분야 논의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대한상의, 한-이집트 전기차`그린산업 등 미래분야 논의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 개최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2.01.21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상의가 이집트와 인프라, 물류망 넘어 전기차‧그린산업 등 미래분야 협력범위 확대를 논의하는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 테이블’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마드불리 이집트 총리도 참석해 양국 경제인을 격려했다.

대한상공회의소(회장 최태원)는 이집트경제인연합회(이하 EBA), 코트라와 공동으로 현지시간 20일 오후 이집트 카이로에서 ‘한-이집트 미래·그린 비즈니스 라운드테이블’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9년에 설립된 민간경제협력위원회(한-이집트 경협위) 채널을 통해 지속적으로 교류협력을 확대해온 대한상의와 EBA는 ‘한-이집트 온라인 비즈니스 포럼’, ‘이집트 투자환경 웨비나’ 공동개최 등 양국 민간경협 활성화를 위해 힘써왔다.

특히 행사에는 한국 정상으로 16년만에 이집트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무스타파 마드불리(Mostafa Madbouly) 이집트 총리가 직접 참석해 기업인들을 격려했다.

한국 측에서는 정부와 유관기관 대표로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유정열 코트라 사장, 이인호 무역보험공사 사장, 방문규 수출입은행장 등이 참석했고, 한-이집트 경협위 한측 위원장인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을 비롯해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 임성택 삼성전자 부사장, 이태규 명신 총괄대표이사, 정기석 GS건설 상무, 김종훈 LS전선 이사, 백선희 제이에스티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이집트 측에선 네빈 가메아(Nevine Gamea) 통상산업부, 할라 엘 사이드(Hala El Saeed) 기획부, 라니아 알-마샤트(Rania Al-Mashat) 국제협력부, 무함마드 마이트(Mohamed Maait) 재무부, 아무르 탈라트(Amr Talaat) 정통부, 히샴 타우픽(Hisham Tawfik) 공기업부 등 장관들이 대거 참여했다. 기업 대표로는 알리 에이사(Ali Eissa) EBA 회장, 칼레드 노세이르(Khaled Nosseir) 알칸홀딩 회장(이집트측 경협위원장), 샤리프 알가발리(Sherif EI Gabaly) 폴리서브 그룹 회장, 아흐마드 하이칼(Almed Heikal), 마지드 알만샤위(Maged El Menshawy) 마나 파르마 회장 등 이집트의 주요 기업 회장들이 참석했다.

인사말에 나선 주시보 한-이집트 경협위원장은 “이집트는 중동, 아프리카, 유럽을 연결하는 지리적 요충지이며 물류의 중심지로 공급망 안정에 매우 중요한 곳”이라면서, “한국의 자본과 기술이 이집트 지역의 물류망과 인프라 구축에 투자할 기회가 더 많아진다면 양국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 안정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은 양국 간 협력의 깊이와 폭이 확대되어야 할 시기”라고 하고 “코로나 이후 글로벌 경제환경이 급변하고 있는 가운데,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한-이집트 경제협력은 더욱 강화되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집트는 이집트는 전 세계 해상 물동량의 약 10%가 통과하는 수에즈 운하를 통해 아프리카와 중동, 유럽을 연결하는 물류중심국으로 수출강국인 한국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을 이어오고 있다. 또한 사우디, 이란, 아랍에미리트(UAE)에 이어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 경제규모가 네 번째로 큰 국가이며, 1억명이 넘는 인구의 60%이상이 청년으로 잠재성이 크다.

이날 행사에서는 양국 기업인들은 전기차, ICT, 디지털, 인프라 등 미래 친환경산업 협력방안에 논의가 진행됐다.

이용배 현대로템 사장은 “2012년 카이로 메트로 1호선 공급 사업을 시작으로, 현대로템은 현재까지 484량의 지하철을 공급했다”고 하고 “앞으로 검증된 기술 이전 경험을 토대로 이집트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여 친환경 인프라 확대와 현지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규 명신 총괄대표이사는 “이집트는 내수 전기차 산업기반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명신과 이집트공기업이 공동개발하는 소형버스플랫폼과 마이크로모빌리티를 바탕으로 양국 간 전기차 부품 관련 개발 및 기술교류 등 협력을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임성택 삼성전자 부사장(중동총괄)은 “1989년 이집트 진출 이래 2012년 중동지역 당사 주요 생산거점인 TV 공장을 설립했다”고 밝히면서 “뿐만 아니라 지역 내 사회공헌 활동을 계속하여 추진 중이며 앞으로 동반성장, 일자리창출, 우수인력 육성 등을 통해 양국 경제협력의 대표 성공모델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본 세션에 이어 양국 정부 및 기업 간 무역협력 강화 및 그린비즈니스협력 양해각서 및 의향서 체결식도 진행됐다.

이집트는 코로나19로 인한 전 세계적 경기 침체 속에서도 2020년도 경제성장률 3.6%를 달성하는 등 정부가 추진해온 경제개혁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아울러 최근 이집트 정부는 지속가능한 경제개발계획(Vision 2030)을 통한 산업구조의 재편을 추진하고 있어 양국 간 협력분야는 석유·화학, IT, 의료·보건 등으로 다변화 중이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