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그룹, “3분기 영업이익 3,018억, 전년 대비 198.5% 상승”
현대중공업그룹, “3분기 영업이익 3,018억, 전년 대비 198.5% 상승”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1.10.2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중공업그룹이 3분기 연결 기준 매출 7조2775억원, 영업이익 3018억원을 기록했다. 주요자회사의 실적개선 및 기업결합 효과로 올해 누적 영업이익이 1조원원을 돌파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지주사인 현대중공업지주는 28일 공시를 통해 “3분기 매출 7조 2,775억원, 영업이익 3,0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9%, 198.5% 상승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그룹은 “조선 부문의 흑자 전환과 정유, 건설기계 등 주요 자회사들의 견고한 실적, 현대두산인프라코어 편입 효과 등에 따른 것이다”며, ‘4분기에 조선과 정유, 건설기계 등 부문에서 실적 호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돼 올 연말 창사 이래 최대 실적 달성도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친환경 선박의 발주 증가와 선가 상승 등 본격적인 시황 회복세에 들어선 조선 부문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다.

한국조선해양은 매출 3조 5,579억 원, 영업이익 1,417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 248.2% 상승했다. 선가 및 환율 상승, 충당금 환입 등으로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정유·건설기계 부문 자회사들도 흑자 기조를 이어갔다.

정유 부문인 현대오일뱅크는 1,731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하며, 흑자를 이어갔다. 전년 동기와 비교해 유가 및 제품 크랙 상승으로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현대건설기계와 현대두산인프라코어도 각각 430억 원과 255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중국 시장의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중남미와 동남아 등 신흥 시장에서의 성공적 안착과 유럽 등 선진 시장의 수요 회복이 견고한 실적으로 이어졌다.

현대일렉트릭은 여름휴가, 추석 연휴 등으로 인해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한 3,941억 원의 매출과 74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현대글로벌서비스는 매출 2,701억 원, 영업이익 218억 원을 기록했다.

현대중공업지주 관계자는 “조선과 정유, 건설기계 중심의 사업 재편과 주요 자회사들의 고른 실적 개선을 바탕으로 3분기 누적 영업이익이 1조 원을 넘어섰다”며, “친환경 기술 개발을 통한 시장 선점과 수익성 위주의 영업 전략, HPC(올레핀 석유화학공장) 연말 가동 등을 통해 안정적인 실적을 이어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자료=현대중공업그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