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의 날’ '프랑스' 특별 프로그램 운영
청주공예비엔날레, ‘초대국가의 날’ '프랑스' 특별 프로그램 운영
  • 최세영 기자
  • 승인 2021.10.06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왼쪽에서부터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 루도빅 기요 주한 프랑스문화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사진) 왼쪽에서부터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 루도빅 기요 주한 프랑스문화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필립 르포르 주한 프랑스 대사

6일과 13일 청주시와 청주공예비엔날레조직위원회(위원장 한범덕 청주시장, 이하 조직위)가 초대국가관 주빈국인 프랑스의 식문화 속 공예를 만나는 ‘초대국가의 날’ 특별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청주시는 “한-프 수교 135주년인 올해 청주공예비엔날레가 초대국가관 제도 도입 이래 처음으로 프랑스를 주빈국으로 초청했다”면서 “이번 비엔날레가 양국의 문화예술교류를 더욱 웅숭깊게 만드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6일에는 함범덕 청주시장, 필립 르포르(Philippe LEFORT) 주한 프랑스대사와 루도빅 기요(Ludovic GUILLOT) 주한프랑스문화원장, 송자호 피카프로젝트 대표가 참석해 초대국가의 날 행사의 의미를 더했으며, 이날  ‘초대국가의 날’ 참여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이수정 소믈리에가 추천한 프랑스 와인이 증정됐다.
 
조직위는 “코로나 팬데믹으로 해외여행은 엄두조차 내기 어려운 요즘 여권 없이도 미식의 나라 ‘프랑스’를 여행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며 “프랑스 현대 공예의 트렌드부터 식문화까지 시각과 미각, 감촉 모두를 만족시키는 비엔날레서 깊어가는 가을의 낭만을 만끽해보시길 바란다”고 초대의 말을 전했다.
 
2021 청주공예비엔날레에서 만날 수 있는 초대국가관은 프랑스의 대표 공예 기관인 ‘아뜰리에 아트 드 프랑스(Atelier d’Arts de France)’의 소속 작가 35명이 참여해 <오브제, 타블로; 감촉의 프랑스>를 주제로 159점의 작품을 선보이는 중이다. 공예 작품(오브제)들로 그린 한 폭의 그림(타블로)처럼 펼쳐지는 공간이 이색적으로, 프랑스가 주빈국으로 초청된 건 비엔날레가 초대국가관 제도를 도입한 2007년 이래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