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대장동 논란은 정치 이슈화 하려는 조선일보, 국힘당의 꼼수..정수로 받겠다"
이재명 "대장동 논란은 정치 이슈화 하려는 조선일보, 국힘당의 꼼수..정수로 받겠다"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1.09.25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사진=경기도청 제공
자료사진=경기도청 제공

 

" '꼼수는 정수로 받는다.' 드라마 ‘미생’에 나오는 말입니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어내며 온갖 저항과 반발에도 한 걸음 한 걸음 개혁의 길을 열어온 저의 삶의 원칙이기도 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25일 대장동 공영개발 이슈와 관련, 토건 기득권 해체의 줄발점으로 삼겠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대장동 공영개발 논란에 대해 "국민의힘과 조선일보의 ‘아님 말고’식 공세가 이어지는 이유는 명백하다"며 "대장동 공영개발 이슈를 정치 쟁점화해 이번 선거를 부동산 선거로 치르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하면서 "국민의 삶을 둘러싼 잘하기 경쟁 대신 헐뜯기 경쟁으로 정권을 잡아보겠다는 ‘꼼수’"라고 지칭했다.

이에 "이번 대선을 토건 기득권 해체의 출발점으로 삼는 ‘정수’로 받겠다"고 발표했다. 이 지사는 "피하지 않겠다. 누가 토건기득권 편에 서 있는지, 누가 시민의 편에서 불로소득 공화국 타파를 위한 현실적 대안과 해법을 갖고 있는지 국민의 냉엄한 판단을 구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지사는 "가장 중요한 것은 실력"이라며 "백 마디 말보다 늘 실적으로 증명해온 사람만이 기득권의 저항을 돌파하고 부동산 개혁의 성과를 만들어낼 수 있다"며 "부동산 범죄와 반칙, 용납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지사는 이어 "이재명 취임 이후 경기도는 기획부동산 범죄 83건을 수사 의뢰, 부동산 거래 거짓신고 의심자 특별조사로 1,677건의 범죄 적발, 아파트 부정 청약・불법 전매 등 집중수사로 1,856명 적발 등 부동산 범죄 근절을 위해 제게 맡겨주신 행정권을 철저하게 적용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 ‘토지거래허가제’로 외국인 거래 1,866건(2020년 6~10월)에서 859건(2020년 11월~2021년 3월)으로 54%, 법인은 6,362건에서 592건으로 91% 급감시켜 투기 수요를 억제했던 경험, 성남시장 시절의 대장동 개발부터 경기도에서 시행한 ‘개발이익 도민환원제’로 개발이익을 시민께 돌려드린 경험도 갖고 있다"고 덧붙였다.

​국민의 주거안정을 보장할 기본주택, 불로소득을 소수가 아닌 모두의 것으로 만들 ‘기본소득 국토보유세’, 부동산 정책 신뢰를 회복할 고위공직자 부동산 백지신탁제까지 늘 오래된 부동산 문제를 해결할 새로운 기준과 해법을 제시해 온 점을 상기시킨 이 지사는 "더 큰 기회를 주시면 어떤 난관도 뚫고 땀이 우선인 공정사회라는 새로운 길을 열겠다. 4기 민주정부가 강산이 바뀌고 정권이 바뀌어도 굳건했던 ‘부동산 불로소득 공화국’을 깨뜨린 정부로 기록되도록 하겠다"고 입장을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