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창업기업 73만개, 부동산업은 대폭 감소
상반기 창업기업 73만개, 부동산업은 대폭 감소
  • 이지연 기자
  • 승인 2021.08.30 14: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상반기 창업기업은 73만개로 부동산업은 45% 감소한 반면, 기술기반업종 창업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가 30일 발표한 ‘창업기업 동향’에 따르면 ’21년 상반기 전체창업은 73만 260개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급증한 부동산업 창업의 기저효과로 전년동기대비 창업이 9.8%(79,339개) 감소한 것이나, 부동산업 제외 시 10.2%(52,798개) 증가했다.

(자료=중기부)

주요 업종별로는 정보통신업 등 기술기반 창업이 상반기 최초로 12만를 돌파한 가운데 도·소매업(18.3%), 운수창고업(10.4%) 등에서 창업이 증가하고, 부동산업(45.1%), 사업시설관리업(14.6%) 등에서 감소했다.

도·소매업은 온라인쇼핑 활성화 등에 힘입어 전자상거래업을 중심으로 전년동기대비 18.3% 증가했고, 부동산업은 ’20년 상반기에 연 2,000만원 이하 주택임대소득자 사업자등록이 의무화에 따라 사업자등록이 급증했으나, ’21년 상반기는 이에 대한 기저효과로 창업이 45.1% 감소했다.

지난해 상반기 사회적 거리두기, 외출 자제 등의 영향으로 감소됐던 숙박·음식점업과 개인서비스업은 각각 1.8%, 9.1% 증가했다.

기술기반업종 창업(이하 ‘기술창업’)은 전문·과학·기술업과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비대면 가속화에 따라 정보통신업이 창업을 증가를 주도하며 전년동기대비 5.3%(6,164개) 증가한 12만 2,444개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제조업은 전년동기대비 1.7% 감소했고, 사업지원서비스업과 교육서비스업도 각각 22.4%, 1.7% 감소했다.

연령별로는 부동산업 창업이 전년동기대비 급감함에 따라 40대 이상 연령에서 감소했으나, 부동산업을 제외한 창업은 모든 연령대에서 증가했다. 그중 기술창업은 40세 이상에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세 미만은 정보통신업(24.3%↑), 운수창고업(23.2%↑), 도·소매업(18.3%↑), 30대는 금융보험업(32.8%↑), 정보통신업(20.6%↑), 도·소매업(19.0%↑), 40대는 금융보험업(64.8%↑), 정보통신업(31.6%↑),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21.7%↑), 50대는 금융보험업(61.3%↑), 정보통신업(43.3%↑), 전문·과학·기술서비스업(32.9%↑), 60세 이상은 금융보험업(33.3%↑), 정보통신업(27.8%↑), 건설업(24.0%↑) 등 업종에서 창업이 증가했다.

조직형태별로 보면 법인창업은 6만 2,706개로 전년동기대비 4.7%(3,062개) 감소했고, 개인창업은 66만 7,554개로 10.3%(7만6,227개) 감소했다.

법인창업은 금융보험업(46.4%↑), 운수창고업(10.1%↑), 정보통신업(5.5%↑) 순으로 증가했고, 개인창업은 금융보험업(47.5%↑), 정보통신업(37.9%), 전문·과학·기술업(30.3%↑) 등 업종에서 증가했지만, 사업시설관리(16.7%↓), 예술·스포츠·여가(5.2%↓), 교육서비스업(1.7%↓) 등 업종에서 감소했다.

부동산업 제외 시, 법인창업은 5만 3,712개로 전년동기대비 0.1%(43개) 증가했으나, 개인창업은 11.4%(52,755개) 증가한 51만 5,875개로 나타났다.

기술창업은 법인은 1.5%(340개) 감소하고 개인은 7.0%(6,504개) 증가해 개인들의 기술창업이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여성창업이 전년동기대비 10.0%(37,797개) 감소한 34만 1,050개, 남성창업은 9.7%(41,677개) 감소한 38만 8,824개로 집계됐다.

지역별로는 세종(18.5%↓), 대전(18.2%↓), 서울(14.5%↓), 광주(13.9%↓) 등 모든 지역에서 감소했다. 부동산업 제외 시 경기(16.2%↑), 세종(11.6%↑), 서울(10.8%↑) 등 대부분 지역에서 증가했으나, 전북(0.7%↓), 강원(0.3%↓) 등 지역에서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94길 33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 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습니다
  • 대표전화 : 02-563-0839
  • 팩스 : 02-6442-8801
  • 제호 : 데일리경제
  • 등록번호 : 서울 아 00334 / 오프라인 등록일: 2002-02-18 /
  • 등록일 : 2007-03-09
  • 발행일 : 2007-03-09
  • 발행 인겸 편집인 : 최욱태
  • 청소년보호책임자 : 안민재
  • 데일리경제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데일리경제.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bud@naver.com
ND소프트